최중경 회계사회장 "회계법인 과다수임 억제에 총력"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장은 "회계법인들의 과다 수임을 억제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한국공인회계사회 기자 세미나에서 "과다수임 억제는 회계 개혁 성공의 가장 큰 포인트로 당국과 협조해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마 지금 많은 회계법인이 역량을 초과하는 일감을 눈앞에 두고 있을 것"이라며 "'빅4' 법인은 내부회계 관리제도 감사 때문에 고객 기반을 줄였고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도 시행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을 새로 뽑거나 다른 곳에서 일하는 회계사를 스카우트하는 것도 틀린 접근은 아니지만 쉽지 않다"며 "현재 각자 역량에 맞춰 일감을 정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과도한 수임을 한 회계법인은 품질 관리가 되지 않으니 문제가 생길 것"이라며 "품질 관리 실패에서 감사 실패가 나오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게 되는데 그것이 회계 개혁 실패"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과다수임 억제는 역량을 갖춘 회계사들이 골고루 일감을 갖게 돼 상생하는 길이라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과다 수임 억제를 위해 "표준감사시간 준수 여부를 철저히 점검할 것"이라며 "표준감사시간 준수가 결국 감사 품질 확보의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상장사 감사인 등록제 등이 대형 회계법인에 유리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아직도 중소법인의 클라이언트 점유율이 낮아 그런 얘기가 근거가 있다고 본다"며 "회계사회도 그 부분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고 있으며 상위 회계법인들의 과다 수임 문제도 깊게 들여다볼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회사 재무제표 작성 업무를 외부 전문가에게 맡기는 '프라이빗 어카운턴트' 시장을 활성화하면 중소법인들에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최 회장은 공인회계사 시험 관리 업무를 금융감독원에서 한국산업인력공단으로 이관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회계사는 단순히 기능으로만 할 수 있는 직업이 아니고 윤리, 도덕성 등의 기준이 중요하기 때문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시험 관리 주체를) 정부, 금감원, 회계사회 중 택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