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에 승객들이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에 승객들이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배타적 협상 기한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그러나 금호아시아나그룹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손해배상한도 등을 두고 줄다리기를 하고 있어 최종 협상까지 난항이 예상된다.

금호와 현산 컨소시엄은 당초 6일까지 계약서 조건 협상을 마친 뒤 12일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하기로 했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현산이 단독으로 협상을 진행할 수 있는 배타적 협상 기한인 셈이다. 이번 인수·합병(M&A)에선 아예 본실사가 생략됐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이 연내 목표인 데다 우선협상자대상자 선정에 앞서 진행된 예비실사에만 7주가량 소요된 까닭이다.

속도감 있는 협상을 기대할 수 있는 여건이지만 정작 본협상 과정에서 계약서에 명시된 손해배상한도를 놓고 양측이 팽팽한 줄다리기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격조정한도는 5%로 양측이 대략 합의한 상태다. 문제는 손해배상한도다. 현산 컨소시엄은 기내식 사건 등의 향후 여파를 고려할 때 특별손해배상한도를 10%로 명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금호 측은 난색이다.

현산 컨소시엄 측에선 공정거래위원회가 아시아나항공이 기내식 사업과 관련해 계열사를 부당지원한 혐의를 확인하고 제재를 추진하면서 향후 과징금 등 유탄을 맞을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금호산업을 재인수할 때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금호터미널을 지주사로 저렴하게 넘겼다는 의혹도 손해배상한도에 반영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일각에선 12일로 예정됐던 SPA 체결이 연말로 다소 늦춰질 수 있단 전망도 나온다. 협상 진행이 더뎌지면서 현산 컨소시엄이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를 통해 금호 측에 '협상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는 내용증명을 보내기도 했다. 다만 협상 자체가 틀어지진 않을 것이란 게 대체적인 시작이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예정된 기간 내에 마무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구주 가격에 대해서도 양쪽 당사자들이 알아서 합리적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