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56%로 줄어 대만에 2위 내줘…삼성전자 비중도 소폭 감소
MSCI 신흥지수 변경후 한국 비중 2위→3위로 하락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신흥시장(EM) 지수에서 한국 기업 비중이 줄면서 한국의 국가별 비중 순위도 2위에서 3위로 하락했다.

5일 MSCI에 따르면 MSCI 신흥시장 지수에 편입된 종목 중 한국 기업의 시가총액 비중은 10월 말 12.19%에서 11월 말 11.56%로 감소했다.

이 기간 지수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 기업 비중은 31.85%에서 34.02%로 증가했다.

이는 MSCI의 지수 정기 변경(리밸런싱) 영향이다.

MSCI는 지난달 26일 종가 기준으로 중국 A주(중국 본토 증시 상장주식)의 신흥시장 지수 내 3차 편입을 완료했다.

10월 말에 지수 내 국가별 비중 기준으로 2위 한국에 이어 3위였던 대만 기업 비중도 11.92%에서 11.72%로 소폭 줄었다.

그러나 한 달 새 비중 감소 폭이 더 큰 한국은 국가별 비중 순위에서 근소한 차이로 대만에 2위를 내주고 3위로 내려갔다.

MSCI 신흥지수 변경후 한국 비중 2위→3위로 하락

이런 MSCI 지수 변경과 미중 무역 협상의 불확실성 등이 맞물리면서 최근 국내 증시에서는 외국인의 매도세가 이어졌다.

지수 내에서 한국 비중이 작아지면 해당 지수를 추종하는 자금이 그만큼 이탈할 수 있다.

같은 기간 MSCI 신흥시장 지수 내 다른 주요국 비중을 보면 인도 비중은 8.96%에서 9.12%로 늘고 브라질 비중은 7.68%에서 7.15%로 감소했다.

또 이 지수에서 종목별 비중 4위인 삼성전자 비중은 10월 말 3.71%에서 11월 말 3.51%로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지수 구성 종목 상위 10위권 내에 있는 유일한 한국 기업이다.

지수 내 상위 종목의 비중 변화를 보면 중국 업체인 알리바바 그룹이 4.50%에서 5.84%로, 텐센트 홀딩스가 4.19%에서 4.20%로 각각 증가했다.

대만 반도체 업체 TSMC의 비중은 4.33%에서 4.25%로 줄었다.

MSCI 지수는 글로벌 투자자들이 투자 기준으로 삼는 대표적인 벤치마크 지수로, 크게 선진시장(DM), 신흥시장(EM), 프런티어시장(FM) 등 세 부문으로 나뉜다.

신흥시장 지수는 아시아와 중남미 등 전 세계 주요 신흥시장 26개국의 기업을 기준으로 산출되며 11월 말 기준 구성 종목은 1천410개다.

MSCI 신흥지수 변경후 한국 비중 2위→3위로 하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