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이익률 8%로 올리고
세계시장 점유율 5% 달성
현대자동차가 6년간 연구개발(R&D)과 미래 자동차 투자 등에 61조원을 쏟아붓는다. 자동차 부문 영업이익률을 8%로 끌어올리고, 원가를 34조5000억원 절감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안정된 수익성을 기반으로 투자 규모를 늘리는 ‘선순환 구조’를 통해 미래차 시장의 주도권을 쥔다는 전략이다.

현대차, 6년간 61兆 투자…"전기·수소車 톱3 되겠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최고경영자(CEO) 인베스터데이’에 참석해 이런 내용을 뼈대로 한 ‘현대차 2025 전략’을 발표했다. 내년부터 2025년까지 61조1000억원을 기존 자동차 및 미래 사업 역량 확보에 투자하기로 했다.

신차 개발과 공장 신·증설 등에 41조1000억원, 자율주행 및 인공지능(AI) 등 신사업에 20조원을 투입한다. 연간 평균 10조원 수준이다. 지난 2월 공개한 5개년(2019~2023년) 투자계획(45조3000억원)보다 대폭 늘어났다.

대규모 투자 재원은 수익성 강화와 비용 절감을 통해 마련하기로 했다. 신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을 앞세워 지난해 말 2.5%로 떨어진 영업이익률을 2025년까지 8%로 단계적으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새 전기차 골격 개발과 판매·품질 비용 절감 등을 통해 원가를 34조5000억원 줄이기로 했다.

중장기 사업 비전도 내놨다. 2025년까지 글로벌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3위로 도약한다는 내용이다. 지난해 말 기준 4%인 세계 자동차 시장 점유율을 5%대로 높인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