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뷰티(H&B) 스토어 올리브영이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해 유통그룹 데어리팜과 4일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데어리팜은 싱가포르, 홍콩, 중국 등 아시아 11개국에서 1만여 개 매장을 운영하는 동남아 최대 유통기업 중 하나다. 올리브영은 이번 협약에 따라 데어리팜이 운영하는 H&B 스토어 ‘가디언’을 통해 동남아 시장에 한국 화장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싱가포르 주요 상권에 있는 50여 개 가디언 매장에 올리브영 자체브랜드(PB) 상품 110개를 납품한다. 이후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전역으로 판로를 넓힐 계획이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