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식품산업 활력 제고대책
규제완화·R&D 세제혜택 지원
정부가 간편식품, 펫푸드(애완동물 식품), 메디푸드(의료식품) 등 특수식품 산업을 10년간 두 배 규모로 키운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이를 위해 규제 완화와 세제 혜택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4일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식품산업 활력 제고대책’을 발표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성장 가능성이 큰 5대 유망 분야로 △맞춤형·특수식품 △기능성 식품 △간편식품 △친환경식품 △수출식품을 선정하고, 각종 지원을 통해 이들 분야 시장 규모를 지난해 12조4400억원에서 2022년 16조9600억원, 2030년 24조8500억원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관련 일자리도 지난해 5만1000개에서 2022년 7만4700개, 2030년 11만5800개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했다.

정부는 요즘 뜨고 있는 ‘콩고기’ 등 식물성 대체육에 대한 국내 식품업체의 연구개발(R&D) 투자를 유도하기 위해 세제 혜택을 주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또 간편식품의 품질을 끌어올리는 데 필요한 급속 냉동·해동기술 개발에 쓴 R&D 비용의 세제 혜택도 검토하기로 했다. 수입 제품에 밀려 고전하고 있는 국내 펫푸드 업체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지원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수입 제품의 국내 펫푸드 시장 점유율은 65%에 달한다.

정부는 건강에 도움이 되는 사실이 증명되면 일반 식품이더라도 ‘기능성’ 표시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친환경식품의 ‘유기’ 표시 기준을 유기 원료 함량 95% 이상에서 70% 이상으로 낮추는 등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다. 건강기능 식품을 판매할 때 영업신고를 면제해주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K푸드’ 수출을 늘리기 위해 할랄(무슬림이 먹을 수 있도록 허용된 식품) 시장과 유엔 조달시장에 뛰어드는 등 새로운 시장 개척에 나서기로 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