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팰리세이드

현대 팰리세이드

현대자동차가 미국 시장에서 두 달 연속 전년 대비 5% 이상 성장했다.

3일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달 미국에서 6만601대를 팔았다. 작년 같은 기간(5만7082대)보다 6.2% 증가한 규모다. 현대차는 지난 10월 판매도 전년 동기 대비 8.4% 늘었다. 지난해 8월부터 13개월간 이어진 증가세가 지난 9월 끊겼다가 10월부터 다시 상승세로 전환됐다.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의 판매 증가를 이끈 ‘공신’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팰리세이드였다. 지난달 팰리세이드의 미국 판매량은 5268대로 전월 대비 21% 증가했다. 싼타페(26%), 투싼(31%), 코나(39%) 등 SUV들의 판매도 늘었다. 지난달 미국에 팔린 현대차의 SUV는 3만3340대로 11월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판매 차량 중 SUV 비중이 60%를 넘어섰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랜디 파커 HMA 내셔널세일즈 부사장은 “강력한 제품 라인업과 소매 파트너들의 헌신 덕분에 소매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