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고흥군은 2020년산 물김이 본격적으로 출하됐다고 4일 밝혔다.

고흥에서는 1만223ha에서 물김을 생산하고 있다.

'맛 좋고 향긋한' 고흥산 물김 본격 출하…위판 1천억원 기대

물김은 지난달 27일 도화면 발포 위판장에서 첫 출하가 시작됐으며 1포대(120㎏ 기준)당 8만∼11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9∼10월 연이은 태풍으로 김 양식이 지연되면서 물김 생산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우려됐지만, 올해도 3년 연속 위판액이 1천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어민들은 기대하고 있다.

고흥산 김은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아 지리적 표시제 제2015-21호로 등록돼 있다.

맛과 향이 뛰어나 소비자의 미각을 사로잡아 미국과 일본 및 동남아 등에 수출되고 있다.

고흥군은 고흥 명품 물김 생산과 어업인 소득향상을 위해 김 냉동망 종자 지원 등 5개 사업에 11억5천만원을 지원했다.

내년에도 5개 사업에 15억5천7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고흥군 관계자는 "김 병해 예방과 불법 시설물 단속 등 행정 지원과 지도로 품질 좋은 고흥 물김의 명성을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