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출입은행은 신한은행과의 협약을 통해 국내 최초로 '인수 후 포페이팅'을 도입했다고 4일 밝혔다.

포페이팅이란 무역거래에서 신용장에 따라 발행된 수출환어음을 금융기관이 수출자로부터 무소구조건(Without Recourse)으로 매입하는 금융 방식이다.

무소구조건이란 해외 수입자가 수출대금을 지급하지 않아도 수출자에게 상환을 청구하지 않는 것을 뜻한다.

수출기업들은 이 제도를 활용하면 수출 대금 조기 현금화, 대금 미회수 위험 제거, 재무구조 개선 효과 같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수은은 설명했다.

수은은 향후 다른 시중은행과도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수은, 첫 '인수 후 포페이팅'…"수출기업 돈 떼일 위험 없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