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은 79.7년 여성은 85.7년
통계청 '2018년 생명표' 발표
지난해 태어난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2.7년으로 10년 전에 비해 3.1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사진=게티이미지

지난해 태어난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2.7년으로 10년 전에 비해 3.1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사진=게티이미지

지난해 태어난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2.7년으로 10년 전에 비해 3.1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은 4일 '2018년 생명표'를 발표하며 지난해 태어난 남자의 기대수명은 79.7년, 여자는 85,7년이라고 전했다. 10년 전에 비해 남자는 3.5년, 여자는 2.8년 증가한 것이다.

남성의 기대수명은 OECD 평균(78.1년)보다 1.7년, 여자의 기대수명은 OECD 평균(83.4년)보다 2.4년 높은 셈이다.

남자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나라는 스위스(81.6년)로 한국보다 1.9년 높았다. 여자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나라는 일본(87.3년)으로 한국보다 1.6년 높았다.

지난해 태어난 남자아이가 80세까지 살아남을 확률은 60.1%로 여자(79.9%)에 크게 못 미쳤다. 10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1.0%, 여자 3.7%로 조사됐다.

지난해 20세였던 생존자가 80세까지 살아남을 확률은 남자 60.4%, 여자 80.3%로 예상됐다. 지난해 40세가 80세까지 살 확률은 남자 61.2%, 여자 80.9%였다. 지난해 65세의 생존자가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68.4%, 여자 84.3%였다.

남자는 80세 이상, 여자는 90세 이상을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기대여명이 1년 전보다 증가했다. 기대여명은 특정 시점에서 앞으로 더 생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기간을 의미한다.

지난해 40세 남자는 40.8년, 여자는 46.5년 더 살 것으로 예상됐다. 남녀 모두 2017년에 비해 0.1년씩 증가했다. 10년 전에 비해 남자는 3.2년, 여자는 2.5년 늘었다. 지난해 60세 남자는 22.8년, 여자는 27.5년 더 살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원인별 사망수준이 현재와 같이 유지될 경우 3대 사인(암, 심장질환, 폐렴)에 의한 지난해 출생아의 사망확률은 남자 47.2%, 여자 38.7%였다. 이중 암으로 인한 사망확률은 남자 26.3%, 여자 15.9%였다.

만약 암이 사인에서 제거된다면 지난해 남자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4.3세, 여자는 88.4세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65세 생존자의 기대여명은 남자 18.7년, 여자 22.8년이었는데 암이 없어진다면 남자는 22.7년, 여자는 24.8년 더 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