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능형 모빌리티 제품+서비스'로 사업 구조 전환
-2025년까지 전기 및 수소전기차 세계 판매 3위 목표
-61조1,000억원 투자, 영업이익률 8% 및 글로벌 점유율 5%대 달성


현대자동차가 중장기 혁신 계획인 '2025 전략'을 4일 발표했다. 2025년까지 61조원 이상을 투자해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서비스'로 사업 구조 전환하고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세계 판매 3위에 오르겠다는 방침이다.

회사에 따르면 우선 사업구조를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과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로 본격적으로 전환한다. 각 사업 경쟁력 제고와 상호 시너지 극대화를 통해 2025년 글로벌 배터리 전기차,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3대 전동차 제조 기업으로 도약하고, 플랫폼 서비스 사업에서도 수익 창출의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구상이다.

현대차, "2025년까지 글로벌 친환경차 판매 3위 목표"


또 자동차는 물론 PAV(개인용 비행체), 로보틱스 등으로 제품군을 확장한다. 여기에 새로운 성장 동력인 플랫폼 기반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더해 끊김 없는(Seamless) 이동의 자유로움과 차별화된 맞춤형 서비스 경험을 모두 제공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복안이다.

2025년까지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와 미래사업 역량 확보 등에 총 61조1,000억원을 투자하고 자동차 부문에서 영업이익률 8%를 달성하며,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5%대 점유율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내년 2월까지 총 3,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하는 등 시장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기업과 주주 가치를 높이는 노력도 지속한다.

▲전기차·수소전기차 세계 판매 3위, 플랫폼 신사업 본격화
현대차는 내연기관차에서 수익성을 확보해 미래 전동화 시대 대응을 강화하고, 자동차는 물론 PAV, 로보틱스,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등 다양한 모빌리티 제품군으로 확대한다. 또 손익과 물량, 지역과 지역, 내연기관과 전동차, 시장과 차종 사이의 균형을 갖추고 단기 보다는 장기적 관점의 지속 성장을 추구한다는 복안이다.

2025년까지 배터리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의 연간 글로벌 판매를 총 67만대(배터리 전기차 56만대, 수소전기차 11만대)로 확대해 글로벌 3대 전동차 기업으로 도약하며 한국·미국·중국·유럽 등 주요시장은 2030년부터, 인도·브라질 등 신흥시장은 2035년부터 적극적으로 신차에 전동화를 추진한다.

현대차, "2025년까지 글로벌 친환경차 판매 3위 목표"


제네시스 브랜드는 2021년 처음으로 파생 및 전용 전기차를 출시하며 2024년 이후에는 전동화 라인업을 본격 확대한다. 고성능 N 브랜드의 경우 전동차와 SUV까지 적용하며 차별화 요소를 통해 상품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원가구조 혁신을 위해 새로운 전기차 아키텍처 개발 체계를 도입한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넘어 부품 공용화와 다차종 적용 등 확장성이 우수하고 효율적 통합 개발이 가능한 것이 특징으로 2024년 출시 신차에 최초 적용한다. 이와 함께 영업 네트워크 최적화, 새로운 판매방식 도입 등 판매 혁신, 라인업 효율화, 수요기반 생산 최적화, 타 완성차 업체와의 제휴 및 협력 확대 등도 적극 추진한다.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기반의 서비스와 콘텐츠를 바탕으로하는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새로운 사업으로 육성한다. 자동차와 정비, 관리, 금융, 보험, 충전 등 주요 서비스를 함께 결합해 제공하는 사업 모델을 추진하고 향후 현대차 주도의 플랫폼을 통해 수익원을 확대한다.

우선 북미에서는 4단계 이상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대비해 카셰어링과 로보택시 실증사업을 전개하고 한국과 아시아태평양, 동남아, 호주에서는 각 시장별 모빌리티 서비스 회사와의 제휴로 시장 진입을 추진한다. 또 서비스 시장이 성숙한 유럽과 러시아에서는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 + 서비스' 결합 사업을 우선적으로 시행한다.

현대차, "2025년까지 글로벌 친환경차 판매 3위 목표"


▲61.1조원 투자, 이익률 8%와 점유율 5% 목표
현대차는 향후 6년간(2020년~2025년) 총 61조1,000억원을 투자한다. 연평균 투자액은 약 10조원 수준이다. 구체적으로 제품과 경상 투자 등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에 41조1,000억원, 전동화, 자율주행·커넥티비티, 모빌리티·AI·로보틱스·PAV·신에너지 분야 등 미래사업 역량 확보에 20조원을 투입한다.

자동차 부문 영업이익률 목표도 기존 2022년 7%에서 2025년 8%로 상향했다. 수익성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한 원가 경쟁력을 기반으로 전동화 비중을 높이고 지능형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기반을 구축해 전동화 확대 및 미래사업 대응에 적극 나서겠다는 구상이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도 수익성 향상에 도움을 줄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2025년 글로벌 시장 점유율 목표도 2018년 실적 대비 약 1%P 증가한 5%대로 설정했다. 권역 별 시장 수요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면서도 경쟁력 있는 모빌리티 사업을 꾸준히 진행해 점유율 목표치를 달성한다는 전략이다. 동시에 주주가치 제고도 지속한다. 현대차는 4일 이사회를 열고 주주 및 시장과의 신뢰 확대 차원에서내년 2월까지 진행하는 자사주 총 매입규모를 3,000억원 수준으로 결정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할인전략 적중". 일본차 2개월 연속 반등 성공
▶ [人터뷰]"한국, 세계 수소차 주도권 가져오기 충분"
▶ '쏘나타, 그랜저, 포터' 내수 판매 1위는?
▶ 다임러, 금융에서 모빌리티 회사로 변신한 이유?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