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중기연구원, 고용정보원 공동 중소기업 청년고용 세미나
권준화 위원, 청년실업률 2008년 7.2%에서 2017년 5.2%로 떨어져

독일의 청년실업률이 낮은 것은 이원화된 직업훈련시스템, 일과 가정의 균형(워라벨), 철저한 재교육 등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됐다.

4일 중소기업연구원과 한국고용정보원이 공동으로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최한 ‘4차 산업혁명 시대, 청년고용 정책과 중소기업’에서 중소기업연구원의 권준화 연구위원(사진)은 ‘독일 중소기업의 청년고용 촉진방안’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권 위원은 “독일 전체의 실업률은 208년 7.8%에서 2017년 5.7%로 떨어졌고 이 기간중 청년실업률은 7.2%에서 5.2%로 낮아졌다”며 “이같이 실업률이 떨어진데는 이원화된 직업훈련시스템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분석했다. 이 시스템은 학교와 기업에서 이원적으로 직업훈련을 실시하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독일 중소기업은 좋은 인재 확보를 위해 해당 지역의 직업학교 및 대학과 협력에 적극 나서고 있고, 일·가정 균형방안을 적극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 가정균형방안을 도입한 중소기업은 톱레벨의 경우 66.2%, 중간레벨은 58.5%로 대기업(55.2%)보다 높았다. 재택근무·연간근로계좌제·평생근로계좌제 등 유연근무시간제를 도입한 중소기업(톱레벨 79.2%, 중간레벨 74.8%)도 대기업(78.2%)과 엇비슷했다.

이런 요인 덕분에 독일 청년들은 굳이 대기업에 가지 않고 지역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독일 중소기업은 청년근로자 유지를 위해 중기업의 95.2%, 소기업의 82.7%가 직업재교육을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 위원은 “청년근로자 확보는 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중요한 투자”라며 “지역내 대학과 긴밀한 협력관계,일·가정 균형, 맞춤형 근로자 교육기회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미래 일자리 변화와 청년고용’이라는 내용으로 주제발표를 한 박천수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선임연구위원은 “미래 일자리 변화의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산업육성은 물론 일자리, 교육, 임금 정책의 유기적인 검토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