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주간 데이터 분석 기법 배워
교육 내용 현장서 적용할 계획
한화케미칼 직원들이 디지털 아카데미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한화케미칼 제공

한화케미칼 직원들이 디지털 아카데미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한화케미칼 제공

한화케미칼, 한화토탈, 한화종합화학 등 한화그룹 화학 3사가 빅데이터 전문 인력 육성에 나선다.

세 기업은 4일 '디지털 아카데미'를 개설해 산업에 대한 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생산 엔지니어들을 대상으로 고급 데이터 분석 교육을 통해 빅데이터 전문 인력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교육 참여자는 22주간의 다양한 데이터 분석 기법을 배우고, 교육 내용을 바탕으로 현업에서 활용 가능한 사례를 적용해보는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회사 측은 전문 인력을 육성해 생산 현장의 다양한 분야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가령 빅데이터를 활용해 공정에 활용되는 물질의 투입량을 최적화해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또 핵심 설비 고장을 사전에 예측하고 예방정비를 통해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으며 대기 오염물질 배출 트렌드를 분석해 최적의 저감조건을 찾아내는 등 환경안전 분야에도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 측은 매월 1회 모든 팀장을 대상으로 'DT WoW'(Digital Transformation Way of Working) 워크숍도 진행할 예정이다. 워크숍은 서울, 대전, 대산, 여수, 울산 등 각 사업장에서 개최된다. 워크숍에서는 산업계의 다양한 디지털 전환의 성공과 실패 사례를 소개하고 데이터 분석의 이해, 일하는 방식의 변화, 디지털 시대의 리더십 등에 대해 교육한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