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트렌드 세미나…밀레니얼·홈족 주목

LG하우시스는 내년 인테리어 디자인 트렌드의 키워드로 '앙코르'(Encore)를 제안한다고 4일 밝혔다.

LG하우시스는 이날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개최한 '2020/21 디자인 트렌드 세미나'에서 "앙코르는 올해로 20주년을 맞는 세미나가 그동안 제시했던 트렌드 흐름을 되짚어 보고, 미래에도 기억되는 공간을 제안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LG하우시스는 시장의 주축으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반 출생 세대)에 주목해 6가지 공간 트렌드 키워드와 3가지 디자인 테마를 함께 제시했다.

공간 트렌드 키워드 중 하나로 제시된 '헤드스페이스'(Headspace)는 와인병 등의 윗 부분에 내용물이 팽창해 파열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비워두는 공간을 이른다.

치열한 생존경쟁을 치르는 밀레니얼 세대에게 집은 이 헤드스페이스처럼 단순히 휴식을 넘어 애착공간으로 발전할 것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LG하우시스는 설명했다.

천하봉 디자인센터장은 "오랜 시간을 집에서 보내는 '홈족'이 늘면서 주거공간이 주거 뿐 아니라 콘텐츠 생산, 문화까지 집약된 복합적인 성격을 갖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LG하우시스 "내년 인테리어 트렌드는 '앙코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