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2030년까지 248개 선석에 AMP 구축 중기투자계획 수립

앞으로 항만의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부산항과 인천항 등 전국 주요 항만에 정박 중인 선박에 필요한 전기를 육상에서 공급한다.

해양수산부는 2030년까지 전국 13개 주요 항만의 248개 선석에 육상전원공급설비(AMP·Alternative Maritime Power)를 구축하는 중기투자계획을 수립했다고 4일 밝혔다.

총 9천322억원이 투입되며, 정부가 6천991억원, 항만공사가 2천331억원을 각각 투자할 예정이다.

이는 선박의 배출가스가 항만지역 내 미세먼지 발생의 주요인으로 지적된 데 따른 것이다.

선박은 운항할 때뿐만 아니라 부두에 접안해 있는 동안에도 선내 냉동·냉장설비, 선원의 취사설비 등을 사용하기 위해 발전기를 가동하며, 이때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미세먼지 등이 다량 배출된다.

"항만 미세먼지 저감"…정박 중인 선박에 육상전력 공급한다

해수부는 전국 60개 항만 중 연간 연료소비량이 1만t 이상인 항만 13곳을 선정하고, 이중에서 민간소유부두와 재개발예정부두, 위험물 취급부두 등을 제외한 518개 선석 중 미세먼지 심각성과 AMP 운영여건 등을 고려해 248개 선석을 최종 선정했다.

이번 계획에서 제외된 무역항과 연안항은 환경규제 등 여건 변화를 고려해 추후 구축시기와 규모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번 계획에 따라 2030년까지 AMP가 차질 없이 구축회면 13개 항만에 정박하는 선박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량(PM 2.5 기준)의 35.7%를 감축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2016년 기준으로 13개 항만의 정박 선박에서 발생한 연간 미세먼지 발생량은 약 1만6천800t이었다.

현재 부산·인천·광양항의 8개 선석에 시범 사업으로 설치 중인 AMP는 연말까지 공사를 마무리하고 내년 1월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성범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은 "육상전원공급설비를 차질없이 구축·운영해 항만지역의 '맑은 공기, 숨쉴 권리'를 확보해 나갈 것"이라며 "선사에 대한 AMP 이용 의무화와 혜택 방안 등도 다각도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