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수탁은행과 국내 금융기관이 전북혁신도시에 속속 둥지를 틀면서 전북 금융생태계 조성에 파란불이 켜졌다.

4일 전북도에 따르면 SK증권은 이날 전주시 덕진구 만성동에서 전북혁신도시 프런티어 오피스(전주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업무를 시작했다.

1955년 설립된 SK증권은 전국에 25개 지점을 갖추고 있다.

전북혁신도시에 금융기관 속속 개소…금융생태계 조성 청신호

우리은행도 5일 전주시 만성동에 자산수탁 전주사무소를 개소한다.

앞서 국민연금공단의 해외 수탁 기관인 SSBT 스테이트 스트리트 은행은 지난 8월 전주사무소를 설치했고 9월에는 글로벌 투자관리 및 투자 서비스사인 BNY 멜론이 전주에 사무실을 냈다.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SK증권의 전북혁신도시 사무소 개소가 다른 금융기관들의 이전을 촉발하고 국민연금 자산운용의 안정적 운용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금융생태계의 모형이 갖춰지고 있다"며 "SK증권 사무실 개소가 전북 금융산업 도약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금융타운과 금융센터 등 인프라 구축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