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4일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신북방 시장 진출을 촉진하고, 현지 기업의 기술이전을 지원하기 위해 '한-카자흐 기술교류센터'를 카자흐스탄 중소기업개발공사(DAMU) 내 열었다고 밝혔다.

한-카자흐 기술교류센터 개소는 지난 4월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양국 정상회담의 후속 조치로 추진됐다.

중진공은 현재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이란, 인도, 태국 등 5개국에 기술교류센터를 설치해 각 나라 기업과 한국 중소벤처기업의 기술 교류를 지원하고 있다.

이성희 중진공 기획본부장은 "카자흐스탄은 풍부한 자원을 가진 중앙아시아 국가로, 유라시아경제연합(EAEU)을 통해 유럽과 아시아를 연결한다"면서 "한-카자흐 기술교류센터가 양국 중소벤처기업 상생 기술교류의 허브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중기부-중진공, 기술 교류 위해 카자흐스탄과 맞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