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품목별 생산자단체와 농민단체가 수입농산물 저지를 위해 상경투쟁을 벌이기로 했다.

제주 생산자·농민단체, 수입농산물 저지 상경투쟁

제주양배추연합회와 제주월동무생산자연합회·제주당근연합회·전국농민회총연합회 제주도연맹 등으로 구성된 '수입물저지 제주농민 비상대책위원회'는 4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입농산물 저지를 위한 공동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올해 사상 유례없는 자연재해로 겨울 월동채소의 주요 공급원인 제주지역 농작물 피해가 심각하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중국산 양배추와 무가 서울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을 중심으로 급증할 조짐을 보이면서 농가들은 가격하락 우려로 불안에 떨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대위는 정부와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에 수입농산물 검역과 유통 관리·감독 강화를 주문했다.

비대위는 "정부는 수입농산물에 대한 형식적인 검역이 아니라 전수조사를 하는 등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며 "또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눈앞의 이익에 눈이 멀어 농민생존권을 위협하는 비양심적인 중도매인과 도매법인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라"고 촉구했다.

비대위는 이날부터 이틀간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와 세종시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열리는 '수입농산물 저지! 수입농산물 검역 강화! 촉구 전국 결의대회'에 참가하는 등 상경 투쟁에 나선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