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제9기 IP 마이스터 프로그램 수료·시상식 개최
직업계고 학생 50팀 아이디어, 특허로 출원…기업에 기술 이전

특허청과 교육부,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는 '지식재산(IP) 마이스터 프로그램 제9기 수료 및 시상식'이 4일 대전 케이더블유(KW) 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IP 마이스터 프로그램은 직업계고(특성화고, 마이스터고) 학생들이 문제 해결력과 지식재산 창출 역량을 갖춘 창의 기술인재로 성장하도록 지원하는 부처협력 사업이다.

올해 모두 1천238팀의 아이디어를 접수하고 최종 50팀을 선정해 온라인 교육, 지식재산 소양캠프(2회), 전문가 컨설팅(2회) 등 5개월간 지식재산 권리화 과정을 거쳐 각자의 아이디어를 모두 특허로 출원했다.

구미전자공고와 전북기계공고 팀이 각각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상을 받았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상(3팀)과 특허청장상(3팀)도 수여됐다.

이 중 산업 현장의 문제를 해결한 아이디어는 소정의 장학금을 받고 관련 기업으로 기술을 이전할 예정이다.

구미전자공고팀의 '다양한 뮤직블록' 아이디어는 내년 상반기에 협력기업이 제품화할 계획이다.

박호형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직업계고 학생들이 신기술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창의융합형 기술인재로 성장하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