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정부조달문화상품 국회 특별기획전이 5일까지 이틀간 서울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다.

국회특별전은 정갑윤, 이춘석 의원이 공동 주최하고, 정부조달문화상품협회 주관, 조달청 후원으로 열린다.

특별전에는 정부조달 전통문화상품뿐만 아니라 국가무형문화재 회원 작품 등 총 38명의 장인들이 출품한 250여점을 선보인다.

국회특별전은 2013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올해는 우크라이나, 케냐 등 10여 개국 주한 외교사절들과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개막식에 참석해 전통문화상품 제작에 직접 체험하고 구매할 기회를 갖는다.

조달청은 1999년부터 전통문화상품을 정부조달물자로 지정해 판로를 지원, 지난달 말 기준 80여 명의 장인이 제작한 1500여 개 작품이 나라장터 쇼핑몰에 등록돼 연간 20억 원 이상 판매 실적을 보이고 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앞으로도 국내·외 전시회를 통해 전통문화상품의 우수성과 계승의 중요함을 꾸준히 알려 판로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