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씨엔씨가 운영하는 화장품 브랜드 미샤가 국내 화장품 가운데 처음으로 중동의 이라크에 진출했다.
미샤, 국내 화장품 최초 이라크 진출…바그다드에 첫 매장

에이블씨엔씨는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자유나 몰'에 미샤 1호 매장을 열었다고 4일 밝혔다.

국내 화장품 브랜드가 이라크에서 오프라인 매장은 연 것은 처음이다.

연간 2억 달러(2천400억원) 규모의 화장품을 수입하는 이라크에서는 섭씨 50도가 넘는 기온과 모래 먼지 때문에 피부 손상과 노화를 방지하는 스킨케어 화장품이 인기다.

에이블씨엔씨는 하루 방문객이 2만5천명에 이르는 자유나 몰에 첫 매장을 열어 이라크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에이블씨엔씨 관계자는 "이라크 화장품 시장은 현재 태동 단계로, 아직 시장을 주도하는 브랜드가 없다"면서 "보랏빛 앰플이나 개똥쑥 에센스 같은 고품질의 스킨케어 제품을 선보여 이라크 화장품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