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은 사회공헌 사업 '굿잡 5060'에 참가한 50∼60대의 절반 이상이 재취업에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3일 서울 스칼라티움 강남에서 고용노동부 송홍석 국장,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 현대차그룹 이병훈 상무, 상상우리 신철호 대표, 굿잡 5060에 참여한 신(新)중년 1∼24기 등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년 6개월 동안의 사업성과를 발표했다.

'굿잡 5060'은 50∼60대 신중년의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현대차그룹), 정부(고용노동부), 공공기관(서울시50플러스재단), 사회적기업(㈜상상우리) 등 민·관·사회적기업이 협력해 작년 7월 만든 일자리 사업이다.

굿잡 5060은 10월까지 신중년 123명의 재취업을 지원해 취업률 54%라는 성과를 냈다고 현대차그룹은 말했다.

이 중 53명은 민간기업으로, 47명은 사회적기업에 취업했고 고용유지율은 88%에 달한다.

현대차그룹은 전문성과 경력을 활용해 4대 보험이 보장되는 상용직 일자리를 중심으로 지속 가능한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강조했다.

굿잡 5060은 그동안 지원자 930명 중 심사를 거쳐 참가자 229명을 선발했다.

평균 나이 54.3세, 평균 경력 24.4년인 참가자들은 핵심역량 강화 교육, 멘토링, 취업상담 등의 활동에 참여해 업무역량을 키웠다.

굿잡 5060은 2022년까지 5년간 1천명을 교육시키고 500명의 재취업을 도울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굿잡 5060' 참가자 54% 재취업 성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