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사장 김영래)은 지난 3일 서울·경인레미콘공업협동조합(이사장 김영석)로부터 성금 5150만원을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서울·경인레미콘공업협동조합은 올해로 4년째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에 기부를 이어오고 있다. 누적 금액은 2억1685만원이다.

김영래 재단이사장은 “조합원사 간 상생과 교류가 활발한 서울·경인레미콘공업협동조합이 사랑나눔재단에 조합 중 가장 많은 성금을 기부해 주고 있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은 오는 6일까지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 1층에서 바자회를 진행한다. 판매수익과 물품을 지역아동센터에 전달할 예정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