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R&D 지원센터 234곳 한자리…'소부장' 기업 지원 모색

소재·부품·장비(소부장) 분야의 중소·중견기업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230여개 민관 연구센터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4일 제주라마다프라자호텔에서 기업의 연구개발(R&D) 활동을 지원하는 234개 연구센터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기술기반 혁신지원단 총괄협의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혁신지원단은 중소·중견기업의 기술 애로를 '원스톱'으로 해결하자는 취지에서 2015년 3월 발족한 협의체다.

지난 3일부터 이틀간 진행된 이번 협의회에서는 최근 일본 수출규제 이후 국가적 현안으로 떠오른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업 지원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또 중소·중견기업의 R&D 지원에 앞장선 우수기관의 담당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 KIAT 원장 표장 등도 수여했다.

석영철 KIAT 원장은 "기업이 연구 장비 관련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산업장비 지도를 구축하고, 스마트 기업상담 서비스를 마련할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국내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