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 한 해의 끝이 보이는 가운데 시중은행 지점들의 통폐합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 효율적으로 자원을 이용하기 위한 재배치가 이뤄지는 것이다. 내년에도 경영환경이 호락호락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면서 은행들의 지점 통폐합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국민·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5개 은행의 지점 통폐합이 지속되고 있다. 이들 은행이 올해 신설한 지점은 총 46개, 폐쇄한 지점은 77개다.

신한은행은 내년 2월3일부터 서울 PMW강남대로센터와 테헤란로기업금융센터, 분당 수내동 지점 등 세 곳을 인근 지점으로 통폐합한다. 이달 30일부터는 일산가좌 등 출장소 네 곳을 인근 지점으로 통합할 계획이다.

KB국민은행 군산시청점은 올해까지만 운영하고 내년 1월2일부터는 군산종합금융센터로 통합한다. 우리은행도 서울 공릉역지점과 서울교통공사 출장소를 올해까지 운영한다.

KEB하나은행은 2일 서울 발산역 등 지점 세 곳을 통폐합했다. 30일부터는 서울 역삼, 테크노마트점 등 16개 지점도 인근 영업점과 합친다.

인터넷뱅킹과 모바일뱅킹 등 디지털 금융 활성화로 점포 운영 전략이 달라지면서 은행들은 지점을 꾸준히 줄여왔다. 특히 방문 고객이 적거나 근처에 지점이 있으면 수익성을 고려해 수시로 영업점을 줄이거나 합친다. 자원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것이다.

다만 연말이나 연초에 이 같은 경향이 두드러지는 것은 한 해 사업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계획을 세우는 시기에 지점 구조조정이 이뤄져서다.

내년에도 지점 통폐합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저금리 기조와 경기 부진, 수수료 수입 감소 등 경영환경이 호락호락하지 않아서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