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류비 지출 소비자심리지수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
오락·문화 지출, 2004년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
지출 줄이기 힘든 의료비·교통비는 늘어
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가계의 의류 및 신발 지출(명목·원계열)은 11조1886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침체로 인해 소비둔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가계의 의류 및 신발 지출(명목·원계열)은 11조1886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침체로 인해 소비둔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침체의 여파로 지난 여름 옷값과 여행비에 대한 지출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4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가계의 의류 및 신발 지출(명목·원계열)은 11조1886억 원으로 1년 전보다 1.9% 감소했다.

지난 8월 의류비 지출 전망 소비자심리지수(CSI)는 93으로, 금융위기 여파가 남아있던 2009년 4월(91) 이후 10년 4개월 만에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심리지수란 향후 지출을 더 늘릴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판단을 보여주는 수치다. 지수가 100보다 높으면 지출을 늘린다고 답한 소비자가 더 많다는 뜻이다.

소득이 많이 늘기는 힘들다는 전망으로 인해 소비자들이 당장 필요하지는 않은 곳부터 지출을 줄이고 있는 상황이다. 힘든 경기 상황으로 인해 급하지 않은 지출을 줄이는 소비둔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지난 3분기 오락·문화 지출은 20조46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8% 증가했지만 증가율은 2004년 3분기(-0.9%) 이후 15년 만에 가장 낮았다. 소비둔화에 일본 여행 취소 여파가 겹치며 증가율이 크게 감소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 관계자는 "필수 재화가 아닌 분야에서 소비가 줄어드는 등 소비둔화 현상이 나타났다"며 "오락·문화의 경우 패키지여행이 줄며 증가율이 더 낮아졌다"고 전했다.

한편 의류와 오락·문화 이외에도 교육비, 음식·숙박 분야의 지출 증가세도 둔화했다. 3분기 교육비 지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해 2018년 1분기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을 나타냈다.

음식·숙박 지출 증가율도 3.3%로, 2018년 3분기(3.3%) 이후 최저치로 집계됐다. 반대로 지출을 쉽게 줄이기 힘든 의료·보건은 11.3%, 교통은 1.6% 늘며 지난해 4분기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