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자약정액도 소폭 증가…금감원 "개인출자자 많은 PEF 탈·편법 적발시 검사"
'조국사태'에도 3분기 PEF 증가세 지속…40개 늘어

올해 3분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의 경영 참여형 사모펀드(PEF) 투자를 둘러싸고 논란이 있었지만 PEF 증가세는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자가 PEF에 출자하기로 약정한 금액도 소폭 증가했다.

PEF는 기업 지분을 사들여 경영에 개입하거나 지배구조 개선에 나서 기업 가치를 높인 뒤 지분을 되팔아 차익을 남기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펀드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현재 PEF 수는 676개로 6월 말보다 6.3%(40개) 늘었다.

올해 1분기(5.0%)와 2분기(3.9%)보다 증가 폭이 더 컸다.

조국 전 장관이 8월 9일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이후 가족의 PEF 투자 문제가 큰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지만 PEF 증가세에 별다른 영향을 주진 않은 모습이다.

PEF 출자약정액은 6월 말 80조8천920억원에서 9월 말 81조5천423억원으로 0.8%(6천503억원) 늘었다.

증가율은 2017년 4분기(-1.0%) 이후 7분기 만에 가장 낮다.

직전 분기인 올해 2분기 증가율(7.0%)에 비해서도 크게 낮다.

출자약정액은 투자자가 PEF에 출자하기로 재산운용 담당 회사인 업무집행사원(GP)에 약속한 금액이다.

투자자가 PEF에 실제 출자한 이행액과 차이는 있을 수 있다.

조 전 장관 가족의 경우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가 운용하는 PEF에 74억5천500만원 출자를 약정했지만 실제로는 10억5천만원만 투자하기도 했다.

'조국사태'에도 3분기 PEF 증가세 지속…40개 늘어

올해 9월 말 현재 코링크PE가 운용하는 PEF는 3개로 6월 말과 변동이 없다.

출자약정액도 조 전 장관 가족이 투자한 PEF인 '블루코어밸류업1호'가 100억1천만원, '그린코어밸류업1호'가 61억1천만원, '한국배터리원천기술코어밸류업1호'가 80억1천만원으로 역시 그대로다.

출자약정액 규모가 가장 큰 PEF는 MBK파트너스가 운용하는 'MBK파트너스3호'로 2조5천406억원이고 그다음으로 한앤컴퍼니의 '한앤컴퍼니제3의1호'(1조8천273억3천만원), IMM프라이빗에쿼티의 'IMM로즈골드4'(1조5천817억원) 등 순이다.

금감원은 조 전 장관 가족의 PEF 투자를 둘러싼 논란을 계기로 개인 출자자(LP)가 많은 PEF 60여개에 대해 투자 과정과 운용 현황 등을 점검 중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개인 출자자가 많은 PEF의 경우 불건전 행위나 탈법, 편법 행위 등이 있는지 점검 중"이라며 "문제가 적발되면 점검에 그치지 않고 내년 정식 검사도 진행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PEF는 과거 외환은행을 헐값에 사들인 뒤 되판 미국계 PEF 론스타의 '먹튀' 논란 등으로 부정적 이미지가 강했지만 최근에는 행동주의 펀드를 표방하는 행보에 우호적인 시선도 제기되고 있다.

┌──────┬──────┬─────────┬──────────┐
│ 연도 │ 월말 │ PEF(개) │ 출자약정액(억원) │
├──────┼──────┼─────────┼──────────┤
│ 2019 │ 9 │ 676 │ 815,423 │
│ ├──────┼─────────┼──────────┤
│ │ 6 │ 636 │ 808,920 │
│ ├──────┼─────────┼──────────┤
│ │ 3 │ 612 │ 756,329 │
├──────┼──────┼─────────┼──────────┤
│ 2018 │ 12 │ 583 │ 745,244 │
│ ├──────┼─────────┼──────────┤
│ │ 9 │ 530 │ 688,203 │
│ ├──────┼─────────┼──────────┤
│ │ 6 │ 501 │ 664,828 │
│ ├──────┼─────────┼──────────┤
│ │ 3 │ 481 │ 651,896 │
├──────┼──────┼─────────┼──────────┤
│ 2017 │ 12 │ 444 │ 626,032 │
│ ├──────┼─────────┼──────────┤
│ │ 9 │ 424 │ 632,214 │
│ ├──────┼─────────┼──────────┤
│ │ 6 │ 416 │ 649,855 │
│ ├──────┼─────────┼──────────┤
│ │ 3 │ 395 │ 637,249 │
├──────┼──────┼─────────┼──────────┤
│ 2016 │ 12 │ 383 │ 622,261 │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