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해태제과 제공

사진=해태제과 제공

냉동만두 시장의 ‘얇은 피’ 만두 경쟁에 해태제과도 뛰어들었다.

해태제과는 3일 만두피 두께가 0.65mm인 신제품 '속알찬 얇은피 만두' 2종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신제품은 고기와 김치 2종이다. 만두피 두께를 기존 제품보다 7% 이상 줄였다. 만두를 만들면서 접히는 가장자리를 안으로 말아 넣어 식감과 시각 효과를 강조했다고 해태제과는 전했다. 찰감자 전분을 사용해 만두 피의 투명도를 높인 점이 특징이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마무리 공정은 자동화가 불가능하다"며 "작업자들이 일일이 수작업으로 처리하다 보니 생산성은 3분의 1 가량 하락하지만 과감히 감수했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