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승용 제품을 1~5년 계약 가능
-다임러모빌리티AG 계열사 최초 설립한 모빌리티 전문법인


메르세데스-벤츠모빌리티코리아(MBMK)가 법인 출범을 발표하고 장기렌트카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벤츠모빌리티코리아, 장기렌터카 시장 진출


MBMK는 다임러모빌리티AG가 세계 최초로 설립한 모빌리티 법인이다. 장기렌트카 서비스는 벤츠의 모든 승용 제품을 대상으로 1~5년간 계약, 이용할 수 있다. 다임러모빌리티AG 이본 로슬린브로이쉬 최고 경영진, 아프리카 및 아시아 태평양 총괄은 "다임러모빌리티AG는 미래를 위해 금융 서비스, 제품 관리, 디지털 모빌리티 솔루션 등 3개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며 "보다 높은 유연성을 위해 소비자 요구에 따라 구독 및 렌털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MBMK 기욤 프리츠 대표이사는 "우리가 내리는 모빌리티의 정의는 소비자에게 연 단위부터 분 단위까지 모빌리티 서비스를 간단하고 편리하게 제공하는 것"이라며 "우리의 소비자는 빠르고 쉽고 디지털화한 과정을 통해 벤츠를 탈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MBMK는 출시 기념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장기렌터카 상품을 통해 차를 계약한 소비자 선착순 100명에게 100만원 상당의 주유권과 50만원 상당의 프리미엄 세차권을 증정한다.
벤츠모빌리티코리아, 장기렌터카 시장 진출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2020 기아차 레이가 나왔다
▶ 아우디코리아, A8 단일 트림으로 승부수 통할까?
▶ 한국수입차협회, 자동차 정비업 생계형적합업종 지정 요청에 우려
▶ 국토부, 티구안·파나메라·체로키 등 리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