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가 내년 발사하는 빔 호핑 위성에 탑재 목표"
ETRI, 비행기·배에 최대 400Mbps 전송 위성 모뎀 개발

국내 연구진이 하늘 등 광활한 환경을 떠다니는 비행기에 효율적으로 위성 자원을 배분할 수 있는 위성통신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수요에 따라 위성 자원을 가변적으로 할당할 수 있는 위성통신 모뎀 기술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기존 고정 위성통신 기술은 통신 수요가 적은 바다나 영공에도 지상과 동일한 양의 신호(빔)를 전송하기 때문에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한계가 있다.

연구원은 이동통신처럼 빔을 수요가 있는 지역에 집중적으로 보낼 수 있는 '빔 호핑'(beam hopping) 기술을 개발, 검증을 마쳤다.

시험 결과 통신 데이터 용량과 분배 효율이 기존 고정 위성통신 기술보다 각각 15%, 20%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빔 당 낼 수 있는 최대 속도는 400Mbps(초당 메가비트)로 기존 속도(150bps)의 2.7배에 달했다.

이는 비행기 안에서 동시에 100명이 3MB(메가바이트)급 HD 동영상을 스트리밍할 수 있는 수준이다.

연구원은 이 모뎀 기술을 내년 상반기 프랑스 유텔샛(Eutelsat) 사가 발사할 예정인 빔 호핑 위성에 탑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유준규 ETRI 위성광역인프라연구실장은 "빔 호핑 위성 지상장비 기술은 세계적 수준의 위성 기술 기업들도 개발에 뛰어들고 있는 차세대 기술"이라며 "한국이 우주산업 분야에서 위성통신 기술을 선점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