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400가구가 한 달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 규모
부산신항에 세계 최대 지붕 태양광 발전 설치…100㎿급(종합)

부산 신항에 지붕형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인 100㎿급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가 추진된다.

한국남부발전은 최근 부산항만공사 신항사업소에서 웅동 배후단지 입주업체 27개사를 대상으로 '부산 신항 태양광 사업설명회'를 열었다고 3일 밝혔다.

이 설명회는 남부발전과 부산항만공사가 지난 10월 체결한 부산 신항 태양광 발전사업 협약 후속 조치로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남부발전은 1단계로 내년 6월까지 신항 웅동 배후단지 물류창고 지붕에 30㎿ 태양광 발전설비를 착공한다.

이를 위해 이달 중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2월 중으로 인허가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이어 단계별로 웅동단지 나머지 용지와 북·남·서 컨테이너 단지로 태양광 발전을 확대해 2022년까지 모두 100㎿급 태양광 발전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100㎿는 3천400가구가 한 달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 규모이다.

부산항만공사는 용지 임대 협의와 인허가 취득 문제 등을 지원한다.

태양광 설비 설치 비용은 남부발전이 모두 부담한다.

전력 판매수익과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 등으로 얻는 수익은 설비 설치 업체와 나누게 된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부산 신항 물류창고 지붕을 활용한 대규모 태양광사업 개발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부가수익 창출 등 상생 모델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