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인공지능 연구소 '네이버랩스유럽'서 첨단기술 정책 접목 모색

중소벤처기업부는 박영선 장관이 2일(현지시간) 프랑스 그르노블에 있는 인공지능(AI) 연구소인 '네이버랩스유럽'을 방문해 AI 기술의 활용 사례를 살펴봤다고 3일 밝혔다.

네이버랩스유럽은 2017년 네이버가 제록스리서치센터유럽을 인수한 곳으로, AI를 비롯해 컴퓨터·3D 비전, 자연어 처리 등을 연구한다.

컴퓨터·3D 비전은 이미지나 동영상을 통해 사람의 움직임을 인식하고, 이를 3D 형태로 구현하는 기술이다.

자연어 처리란 인간의 언어 활동을 컴퓨터가 모사하는 것을 말한다.

박 장관은 네이버랩스유럽 연구소장인 미셸 가스탈도와 면담하고, 연구소가 보유한 AI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또 네이버랩스유럽 연구원들과 프랑스의 AI 생태계에 관해 토론하며 중기부 정책과의 연결 가능성도 모색했다.

연구원들은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선 연구원들이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공유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고 건의했고, 박 장관은 "기술 혁신이 어느 때보다도 빠르게 일어나는 상황에서 세계화는 필수"라고 화답했다고 중기부는 전했다.

앞서 박 장관은 지난달 30일 삼성전자 구주 총괄 김문수 부사장과 삼성전자 전략혁신센터전문인 뤼크 줄리아 전무를 만나 삼성전자의 데이터 관리와 AI 적용 방법도 논의했다.

박 장관은 "내년 중기부는 제조데이터 센터를 구축해 우리 중소·벤처기업도 AI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장관 "제조데이터센터로 중소벤처 AI활용 적극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