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는 경차 레이의 2020년형 신모델을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신형 레이에는 전방충돌 방지보조(FCA), 차로이탈 방지보조(LKA), 운전자 주의경고(DAW) 등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ADAS) 묶음을 모든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옵션을 선택할 수 있는 프로젝션 헤드램프와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블랙 럭셔리 알로이 휠 등이 포함된 '스타일 패키지'와 전자식 룸미러, 운전석 전동식 허리 지지대, 2열 열선 시트가 들어간 '컨비니언스 패키지'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2020년형 레이에는 컬러 LCD 클러스터가 적용됐고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와 8인치 스마트 내비게이션 등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안전·편의사양을 추가한 2020년형 레이는 가솔린 모델과 밴(VAN) 모델로 출시한다.

가솔린 모델은 스탠더드 1천350만원, 럭셔리 1천470만원, 프레스티지 1천570만원이며, 밴은 스탠더드 1천260만원, 럭셔리 1천300만원, 스페셜 1천345만원이다.

기아차, 경차 레이 신모델 출시…"안전·편의수준 높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