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농협은행장 '3연임'…농협손보 사장에 최창수

이대훈 농협은행장(사진)이 역대 최대 실적을 이끈 공을 인정받아 ‘3연임’에 성공했다.

농협금융지주는 3일 자회사 최고경영자(CEO) 선임을 위한 임원후보추천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 행장을 농협은행장 최종 후보로 내세우기로 했다. 임추위는 오는 6일 마지막 회의를 열고 후보자 면담을 한 뒤 이 같은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최종 선임은 이날 이사회와 주주총회에서 이뤄진다.

이 행장은 3연임을 하는 첫 농협은행장이 된다. 2017년 12월 취임한 이 행장은 1년 임기에 1년 연임을 더해 2년간 농협은행을 이끌어왔다.

이 행장과 농협은행장 유력 후보로 거론되던 최창수 농협금융 부사장은 농협손해보험 사장 최종 후보로 추대됐다. 이 밖에 홍재은 농협생명 사장과 이구찬 농협캐피탈 사장은 연임됐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