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기업시민 행사에서 특강…"기업간 유무형 자산 공유 필요"
"인식 바꾸는 일 가장 어려워…기업, 지속가능한 사회 기여해야"
최태원 "사회적 가치는 생존 문제…행복한 사회 만들고파"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것은 생존의 문제"라며 "누구도 변화가 달가운 사람은 없지만 변해야 하니 변하는 것이고 변화를 즐겨보자는 식으로 태도를 바꿔보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3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2019 기업시민 포스코 성과공유의 장' 특별강연을 통해 "전통적으로 기업은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게 기본 목표지만, 이제는 가격이 싸다고 소비자가 물건을 사는 시대는 지나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존에도 기업은 일자리 창출, 세금 납부 등을 통해 사회적 책무를 하고 있었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공감대가 생겼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현대사회의 문제는 과거보다 훨씬 확대되고 심화하고 있다"면서 "사회문제 발생 속도는 상당히 빠른데 해결 속도는 더디면서 갭(gap·격차)이 점점 더 커지고 있고 그만큼 기업의 역할 또한 강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업이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선 대표적 사례로는 글로벌 친환경 캠페인인 'RE100'을 들었다.

RE100은 기업 등이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겠다고 선언하는 자발적 글로벌 캠페인이다.

지난 9월 기준 애플, 구글, GM, BMW, 코카콜라 등 전 세계 194개 기업이 RE100에 가입했지만, 국내 참여 기업은 아직 한 곳도 없다.

최 회장은 "우리가 고민하는 것 중 하나가 RE100"이라며 "예컨대 반도체를 만들 때 쓰는 에너지를 100% 재생에너지로 바꾸라는 요구가 생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는 제품을 싸게 만드는 것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 것이라 쉽지 않은 일이지만, 시장의 요구가 생기고 있는 만큼 고민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최태원 "사회적 가치는 생존 문제…행복한 사회 만들고파"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를 공유하고 측정하는 것에도 보다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유무형 자산을 공유하는 일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내가 가진 지식, 데이터, 아이디어, 경험, 네트워크 등을 적은 비용으로 다른 사람이 쓸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직 기업끼리는 공유를 잘 안 하고 있는데 이게 계속되면 오히려 돈을 못 벌게 된다"며 "더 잘 공유하는 나라, 경제가 더 효과적이고 좋은 사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경제적 가치와 달리 사회적 가치는 개인마다 생각하는 가치의 정도가 다를 수 있다.

하지만 최 회장은 "내 자원과 시간을 넣으려면 측정을 할 수 있어야 한다"며 "기준이 없어 힘들다고 하지만 처음에는 경제적 가치도 기준이 없었다"고 반박했다.

SK그룹은 지난 5월부터 SK이노베이션을 비롯해 17개 주요 관계사가 2018년 한 해 동안 창출한 사회적 가치 측정 결과를 차례로 공개했다.

최 회장은 "정확하다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측정을 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무언가를 재기 시작하면 기준선이 하나씩 마련되면서 발전하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면서 가장 어려웠던 점으로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면 비용이 늘어 경제적 가치가 줄어들 수 있다는 인식을 바꾸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자는 건 그저 사회공헌을 하라는 것이 아니라 고객에게 가치를 전하는 일"이라며 "잠재고객에 대한 투자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최 회장은 "SK 내부적으로는 사회적 가치를 우리를 둘러싼 이해관계자의 행복이라고 말한다"며 "그들(고객)을 행복하게 해야 우리가 행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속 가능하지 않은 사회에서 지속가능한 회사란 있을 수 없다"며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고 고민하는 기업이 많이 연합된다면 최소한 당장 무너지지 않는 사회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하고 그게 기업의 사명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날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와 상통하는 개념인 기업시민을 경영이념으로 삼고 있는 포스코의 초청으로 강단에 섰다.

최 회장은 "(기업의 역할을 통해) 조금 더 행복한 사회가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생각할 것이라 믿고 나도 그렇게 믿어서 이 자리를 흔쾌히 수용했다"고 강연자로 나선 이유를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