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2004년 GS그룹 출범 이후 15년간 그룹 총수 역임
허 회장 사임 의사…허태수 신임 회장 최종 추대
"글로벌 감각과 디지털 혁신 리더십 갖춘 리더 필요해"
허창수 회장 용퇴, 동생 허태수 차기 총수 신임 / 사진=연합뉴스 (좌 허창수, 우 허태수)

허창수 회장 용퇴, 동생 허태수 차기 총수 신임 / 사진=연합뉴스 (좌 허창수, 우 허태수)

15년간 GS그룹을 이끌어 온 허창수 회장이 동생인 허태수 GS홈쇼핑 부회장에게 자리를 넘겨줬다.

GS그룹은 3일 사장단 회의에서 허창수 회장이 공식 사임을 표명함에 따라 허태수 부회장을 그룹의 새 총수로 추대했다고 밝혔다.

그룹 지주사인 ㈜GS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에 대한 공식 승계는 절차에 따라 내년 주주총회와 의사회에서 이뤄지지만 그룹 측은 오는 새해부터 그룹 전반의 사업계획이 차질 없이 수행되도록 회장직 업무 인수인계를 위한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허창수 회장은 그룹 총수에선 물러나 GS건설 회장으로서 건설 경영에만 전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GS 이사회 의장직도 내려놓음으로써 동생인 허태수 신임 회장이 독자적이고 소신 있는 경영활동을 펼 수 있게 배려하기로 했다.

이번 승계는 허 회장이 이전부터 사임 의사를 표함에 따라 진행됐다. 주주들은 경영 능력을 검증받고 역량을 두루 갖춘 인물이 차기 회장직을 맡아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고, 허태수 부회장을 신임 회장에 최종 추대했다. 허 회장의 임기가 2년 남은 상황에서 별다른 잡음 없이 주주들간 합의로 '형제승계'가 원활하게 이뤄지게 됐다.

허 회장은 이날 "지난 15년간 '밸류 넘버1 GS'를 일궈내고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안정적 기반을 다진 것으로 나의 소임은 다했다"라며 "지금은 글로벌 감각과 디지털 혁신 리더십을 갖춘 새로운 리더와 함께 빠르게 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에 대응해 GS가 세계적 기업으로 우뚝 솟고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가기 위해서 전력을 다해 도전하는데 한시도 지체할 수 없는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 회장은 "혁신적 신기술의 발전이 기업의 경영환경 변화를 가속화시키고 있고 이런 변화의 속도를 따라잡지 못한다면 우리도 언제 도태될지 모른다는 절박함 속에서 지금이 새로운 활로를 찾아야 할 적기로 판단하게 됐다"고 용퇴 의사를 밝혔다.

한편, 신임 허태수 회장은 GS 창업주인 고 허만정 선생의 3남 고 허준구 명예회장의 5남이자 허창수 회장의 동생이다. 그는 탁월한 글로벌 감각과 리더십, 미래 비전 제시 능력을 보여주며 일찌감치 GS의 리더로 주목받아 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