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사업본부의 우체국 택배 전산 업무가 마비 상태다.

3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께부터 전산 시스템 에러로 문제를 겪고 있다.

에러는 택배 물량이 갑자기 몰려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우정본부는 현재 시스템을 복구 중이며, 30분 정도 뒤에 복구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우체국 택배 전산 업무 마비…시스템 복구 중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