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새 수장 허태수 회장은…

GS홈쇼핑 해외진출 주도하고
모바일 쇼핑으로 성장 이끌어
전세계 500여 스타트업 투자도
GS그룹이 출범 15년 만에 대대적인 혁신에 나섰다. GS그룹은 3일 ‘디지털 혁신 전도사’로 불리는 허태수 GS홈쇼핑 부회장(62)을 새 회장으로 추대했다. 50대 최고경영자(CEO)를 선임해 사장단 평균 연령이 57세로 기존보다 3세가량 젊어졌다. 경영실적이 탁월한 허연수 GS리테일 사장(58)과 임병용 GS건설 사장(57)을 나란히 부회장으로 승진시켜 성과주의 인사 원칙도 반영했다.
< GS家 5형제 > 2008년 서울 옥인동 GS남촌리더십센터에서 열린 고(故) 허준구 LG건설 명예회장의 흉상 제막식에 다섯 형제가 모두 모였다. 왼쪽부터 5남 허태수 GS 회장, 장남 허창수 GS 명예회장, 2남 허정수 GS네오텍 회장, 3남 허진수 GS칼텍스 이사회 의장, 4남 허명수 GS건설 부회장.   /한경DB

< GS家 5형제 > 2008년 서울 옥인동 GS남촌리더십센터에서 열린 고(故) 허준구 LG건설 명예회장의 흉상 제막식에 다섯 형제가 모두 모였다. 왼쪽부터 5남 허태수 GS 회장, 장남 허창수 GS 명예회장, 2남 허정수 GS네오텍 회장, 3남 허진수 GS칼텍스 이사회 의장, 4남 허명수 GS건설 부회장. /한경DB

스타트업 투자로 신성장동력 발굴

GS그룹의 새 수장에 오른 허 회장은 디지털 혁신을 통해 새 먹거리를 발굴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허 회장은 LG그룹 공동창업주 고(故) 허준구 LG건설 명예회장의 5남이자 이날 퇴임한 허창수 회장의 동생이다. 서울 중앙고와 고려대 법대를 거쳐 미국 조지워싱턴대에서 경영학석사(MBA) 학위를 받았다. 1986년 미국 콘티넨털은행에 입사한 뒤 LG투자증권 런던법인장 등을 지내며 글로벌 금융 감각을 익혔다.

2002년 GS홈쇼핑 전략기획부문장 상무로 홈쇼핑업계에 발을 들인 뒤 내수산업이던 홈쇼핑을 해외로 진출시키는 데 성공했다는 평을 듣는다. GS홈쇼핑은 2011년 홈쇼핑업계 최초로 태국에 진출했다. 인도와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해외 6개국에서 국내 중소기업 상품 수출과 해외 진출을 돕고 있다.
'디지털 혁신 전도사' 허태수에 지휘봉…"뉴GS 대혁신으로 제2 도약"

허 회장은 ‘트렌드 전도사’로 불린다. 새로운 트렌드를 발견하면 회의에서 열정적으로 이를 전파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GS홈쇼핑은 2014년 업계 최초로 미국 샌프란시스코 지사를 설립하며 현지 유망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발굴에 공을 들였다. GS홈쇼핑은 인공지능(AI), 데이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분야의 전 세계 500여 개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다. 투자금액은 3000억원에 달한다.

허 회장은 모바일 사업에도 진출하며 TV에 의존하던 사업 구조를 다변화했다. 모바일 쇼핑 취급액은 2014년 7300억원에서 지난해 2조원을 넘어섰다. GS홈쇼핑의 연간 취급액은 허 회장의 대표이사 취임 전이던 2006년 1조8946억원에서 지난해 4조2480억원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512억원에서 1206억원으로 두 배가량 증가했다. 허 회장은 평소 임직원과 편하게 소통한다는 게 직원들의 전언이다. GS홈쇼핑 관계자는 “사내 식당에서 임직원과 함께 점심을 먹으며 대화할 정도로 소탈한 성격”이라고 말했다.

허연수 부회장·임병용 부회장

허연수 부회장·임병용 부회장

오너가·전문경영인 부회장 승진

허연수 부회장은 GS그룹 창업주 고 허만정 회장의 4남인 고 허신구 GS리테일 명예회장의 4남이다. 허창수 GS그룹 회장과는 사촌간이다. 고려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한 뒤 1987년 LG상사에 입사했다. LG유통 신규점 기획담당 상무를 지내면서 유통업계에 발을 들였다. 2015년 GS리테일 사장에 취임한 뒤 ‘GS25’를 편의점업계 매출 기준 1위로 키웠다.

임병용 부회장은 허창수 회장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임 부회장은 서울대 법학과를 나와 검사(수원지방검찰청)를 하다 1991년 LG그룹 구조조정본부에 입사했다. 2013년 GS건설 사장으로 취임했다. GS건설은 해외건설공사 부실로 1조원 가까운 적자를 내는 등 최악의 위기에 몰렸다. 임 부회장은 해외공사 선별 수주와 원가 절감 등을 통해 1년 만에 흑자로 전환시켰다.

허태수 회장의 형인 허명수 GS건설 부회장(64)은 17년 만에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허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 등 산업 구조가 급변하는 변혁기에 걸맞은 젊고 역동적인 인재들이 회사를 이끌 때”라며 사의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보형/안효주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