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석유화학단지 위험물 저장탱크 화재 대응훈련

울산소방본부는 3일 울산 석유화학단지 나일론 섬유 원료 제조공장에서 위험물 옥외저장탱크 전면 화재에 대비한 긴급구조통제단 가동훈련을 했다.

지난해 고양 저유소 화재와 올해 9월 울산 염포부두 선박 화재를 계기로 위험 물질과 유해화학물질 화재·폭발사고를 대비하기 위한 긴급구조훈련이다.

울산소방본부와 소방청 중앙119구조본부(울산 119 화학구조센터) 등 17개 기관·단체 200여 명이 참여했다.

석유화학단지 특수화재 대응 장비인 무인파괴 방수 탑차를 포함한 장비 30대도 투입됐다.

훈련은 울산 석유화학단지 내 나일론 섬유 원료 제조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난 것을 가정해 열렸다.

화재 초기 공장 자체 소방대와 인근 공장 소방대가 대응한 뒤 울산소방본부와 5개 소방서, 울산시 시민안전실, 소방청 중앙119구조본부, 남구보건소, 울산 응급의료지원센터, 울산대학교병원(DMAT), 남부경찰서, 육군 제7765부대, 의용소방대가 공동 대응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정호영 울산소방본부 119재난대응과장은 "울산은 석유화학산업 생산 전국 1위로 평소 대형 화재에 대비한 유관기관 공동 대응훈련이 매우 중요하다"며 "유관기관과의 합동훈련을 바탕으로 재난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해 시민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