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준택 수협회장 "노량진시장, 타성 버리고 환골탈태해야"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3일 노량진수산시장 운영에 대해 "타성에 젖은 관행을 벗어나 진정으로 어민을 위한 도매시장으로 환골탈태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협중앙회에 따르면 임 회장은 이날 새벽 예고 없이 서울 동작구에 있는 노량진수산시장을 방문해 수산물 거래 현장을 점검했다.

특히 임 회장은 예정보다 거래가 지체되는 현장을 목격하고 "어민들이 목숨을 걸고 잡은 수산물이 이처럼 형식적이고 부실하게 거래돼선 안 된다"며 "시장 시스템 전반을 혁신하지 않으면 어민들이 시장에 대한 기대를 저버릴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가수의매매에 안주하고 도매시장 본연의 기능인 경매를 소홀히 하는 타성과 관행을 벗어나야 한다"며 "어민들을 위해 사명감을 갖고 기강을 확립해 시장 운영체계 전반을 재정비하라"고 주문했다.

임 회장은 이날 시장의 조속한 흑자전환과 공영시장으로서의 역할 강화도 강조했다고 수협중앙회는 전했다.

수협중앙회는 "노량진수산시장 경영상태에 대한 위기의식과 함께 어민들의 수취가격 제고 역할이 충분하지 않다는 문제의식이 반영된 행보로, 대대적 쇄신작업을 예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