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만원 할인·6년 무이자도
한국GM과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중견 완성차 3사가 연말을 앞두고 ‘눈물의 폭탄세일’에 나섰다. 500만원가량을 할인해 주거나 6년간 무이자 할부 혜택을 주는 등 파격적인 구매 조건을 내걸었다.

"차가 안팔려"…쌍용·한국GM·르노삼성 '폭탄 세일'

르노삼성은 준대형 세단 SM7 가격을 최대 500만원 할인한다고 2일 발표했다. 가솔린 모델을 현금으로 구매하면 300만원을 지원하고, 유류비 200만원을 추가로 제공한다. 주력 제품인 중형 세단 SM6를 구매하는 소비자에게는 최대 250만원 규모의 옵션·용품·보증연장 비용 또는 현금 200만원을 준다. SM6 재구매 소비자에게는 200만원을, 5년 이상 노후차 교체 소비자에게는 30만원을 할인해 준다. 공무원 및 교직원에게는 20만원을 깎아준다. SM6를 구매하는 이들도 최대 500만원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QM6를 구매할 때는 최대 450만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한국GM은 차량 가격의 최대 15%를 할인하는 행사를 한다. 중형 세단 말리부 디젤을 구매할 때 460만원(15%)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말리부 구매 소비자는 최대 72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한국GM은 △트랙스 10%(280만원) △스파크 10%(174만원) △카마로 9%(488만원) △이쿼녹스 7%(260만원) 등 다른 차종도 할인하기로 했다.

쌍용차는 일시불 구매 소비자에게 개별소비세(3.5%) 전액을 지원하고, 모델에 따라 최고 10%를 할인한다. 노후 경유차를 교체하면 90만원을 지급하는 행사도 함께 진행한다.

중견 3사가 ‘폭탄세일’에 나서는 이유는 국내 시장에서 부진을 거듭하고 있어서다.

한국GM은 지난달 7323대의 차량을 한국 시장에서 팔았다. 지난해 11월(8294대)과 비교하면 11.7% 줄었다. 쌍용차 내수 판매량(9240대)도 전년 동월 대비 10.6% 감소했다. 르노삼성도 8407대에서 8076대로 3.9% 떨어졌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