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원유운반선 2척 1875억원 수주

삼성중공업이 원유운반선 2척을 추가 수주했다. 올해 누적 수주액은 71억달러(약 8조3000억원)다. 목표 수주액인 78억달러의 91% 수준에 도달했다.

삼성중공업은 유럽 지역 선사로부터 아프라막스급 원유운반선 2척을 1875억원에 수주했다고 2일 공시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영하 30도의 극한 환경에서 최대 70㎝ 두께 얼음과 충돌해도 안전하게 운항할 수 있는 내빙(耐氷) 원유운반선이다. 같은 급의 일반 선박보다 가격이 약 두 배 높다. 삼성중공업은 2005년 세계 최초로 양방향 쇄빙 유조선을 수주하며 쇄빙 상선 시장을 개척했다. 2008년에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극지용 드릴십 건조 계약을 따냈다.

삼성중공업의 올해 수주액은 71억달러로, 지난해 실적(69억달러)을 넘어섰다. 최근 5년 내 최고 실적이다. 선종별로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3척, 컨테이너선 6척, 원유운반선 16척, 석유화학제품운반선 2척, 특수선 1척, 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FPSO) 1기 등 총 39척이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