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5년 경영목표 보고서 입수

"정부 에너지전환 정책으로
원전산업 생태계 저하 우려"
 /한경DB

/한경DB

국내 원자력발전소 25기를 운영·관리하는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 이용률 제고를 최우선 목표로 삼기로 했다. 최근 수립한 ‘중기 경영목표’(2020~2024년) 보고서를 통해서다. 한수원은 같은 자료에서 외부 환경요인을 분석하면서 “정부의 에너지전환(탈원전) 정책에 따라 원전산업 생태계의 건전성이 저하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단독] 한수원 "원전 이용률 높이는 게 최우선 목표"

“원전시장은 오히려 성장”

한수원이 2일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향후 5년간의 경영목표 보고서에 따르면 한수원은 ‘원전 이용률 높이기’를 앞으로 추진해야 할 첫 번째 과제로 꼽았다. 실적 악화를 막기 위해서다. 한수원은 계획예방정비가 장기화하면서 2016년 79.7%였던 이용률이 2017년 71.2%를 거쳐 작년 65.9%까지 떨어졌다고 적시했다. 대안으로 원전의 계획예방정비 기간을 단축하고 이용률을 밀착 관리하는 한편 종합상황실 운영을 고도화하기로 했다. 지난 5월 열출력 급증에 따라 수동 정지했던 한빛 1호기 사태를 계기로 안전강화 대책을 철저하게 이행하는 동시에 대외적으로 정보 공개도 확대할 방침이다.

한수원은 외부 경영환경 분석에서 “원전산업 생태계의 건전성이 저하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와 관련, 원전업계 안팎에선 정부가 신규 원전 건설을 포기하면서 부품 생태계가 무너지고 전문가 이탈이 현실화하고 있다고 지적해왔다. 공기업인 한수원이 원전 생태계를 우려한다는 대목은 지난해 세운 경영목표(2019~2023년)에는 없던 내용이다. 한수원은 별도로 정부의 사회적 가치 및 혁신활동 요구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봤다. 또 한수원은 “세계 원전 건설시장이 중국 인도 등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회원국을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 기술력 세계 최고 ‘입증’

정부의 탈원전 기조에도 불구하고 한수원의 기술·안전관리 능력이 세계 최고라는 점이 또 확인됐다. 보고서가 인용한 국제원자력기구(IAEA)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원전 1기당 고장정지는 작년 0.17건으로 세계 최저 수준이다. 미국·중국(0.65건) 러시아(1.11건) 캐나다(1.16건) 영국(1.27건) 프랑스(2.53건)보다 월등했다. 세계원전사업자협회(WANO)는 한국의 작년 비계획 손실률(불시고장 등으로 발생하는 손실량 비율)도 1.75%에 불과하다고 발표했다. 우크라이나(1.82%) 미국(1.84%) 러시아(2.41%) 영국(3.63%) 캐나다(3.70%) 프랑스(4.92%) 등보다 낮다.

원전 종사자의 피폭선량 역시 한국은 0.36CO2(시버트)에 그쳤다. 세계 평균(0.64CO2)의 절반 수준이다. 중국(0.37CO2) 미국(0.60CO2) 프랑스(0.67CO2) 러시아(1.37CO2) 인도(1.41CO2) 캐나다(1.42CO2) 등을 제치고 세계 1위 안전성을 입증했다. 이를 통해 작년 ‘중대재해 제로’의 기록을 세웠다는 설명이다.

한수원은 조기 폐쇄 절차가 진행 중인 월성 1호기의 해체 계획도 명기했다. 내년 해체계획서 개발에 착수한 뒤 2024년 최종계획서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6일 울산에서 열리는 신고리 3·4호기 준공식 때 원전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를 대대적으로 포상할 계획이다. 신고리 3·4호기는 차세대 가압경수로형인 ‘APR1400’ 원자로를 장착한 원전으로 상업 가동 중이다. 총 사업비는 7조3600억원 투입됐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