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그룹 출범 14주년 기념식 개최
새로운 10년 준비하는 'NEXT 2030 경영원칙' 선포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왼쪽에서 네번째), 함영주 부회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이 2일  명동 사옥에서 열린 그룹 출범 14주년 기념식에서 직원 대표와 "하나금융그룹, 미래를 코딩하다"라는 주제로 미래 키워드를 코딩하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왼쪽에서 네번째), 함영주 부회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이 2일 명동 사옥에서 열린 그룹 출범 14주년 기념식에서 직원 대표와 "하나금융그룹, 미래를 코딩하다"라는 주제로 미래 키워드를 코딩하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손님과 직원, 주주, 공동체를 아우르는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를 높이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원칙을 재정립하자."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2일 명동 사옥에서 열린 그룹 출범 14주년 기념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하나금융은 이날 새로운 기념식을 열고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NEXT 2030 경영원칙'을 선포했다. 기념식에는 김정태 회장, 함영주 부회장,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등 임직원 2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2005년 12월 1일에 출범한 하나금융그룹의 과거를 되짚어보고, 그룹이 나아가야 할 새로운 미래를 위한 3대 경영원칙을 공유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CEO 특강을 통해 "우리 앞에 새롭게 다가 올 10년은 가치관과 기술이 급변하고 업종 간 경계가 사라지는 시대"라며 "신뢰와 휴머니티를 기반으로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를 높이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원칙을 재정립하자"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3대 경영원칙으로 ▲리셋(Reset) ▲리빌드(Rebuild) ▲게임(Game)을 제시했다.

김 회장은 "앞으로 하나금융그룹은 이익보다는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를 창출하는 경영을 추구(Reset)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사업모델과 프로세스를 완전히 새롭게 재구축(Rebuild)하고. 이를 몰입과 소통을 통해 게임처럼 즐겁게(Game) 하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3대 경영원칙을 통해 그룹의 미션인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누는 금융'을 실현하자"고 덧붙였다.

하나금융그룹은 그룹 출범 이후 사용해 오던 경영 슬로건인 '손님의 기쁨, 그 하나를 위하여'를 내년부터 '모두의 기쁨, 그 하나를 위하여'로 변경했다. 손님과 주주, 직원, 공동체를 아우르는 의미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