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공헌에 힘쓰는 기업들
 ‘2019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지난 8월 인천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대학생 멘토와 대화하고 있다. 삼성  제공

‘2019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지난 8월 인천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대학생 멘토와 대화하고 있다. 삼성 제공

삼성전자는 다양하게 분산돼 있던 사회공헌 활동을 청소년 교육 중심으로 재편했다. 지난 2월 ‘함께 가요 미래로! 인에이블링 피플(Enabling People)’이라는 새로운 사회공헌 비전을 발표한 뒤 그 청사진을 구체화하고 있다.

○희망의 사다리 역할은 드림클래스

삼성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은 드림클래스다. 드림클래스는 저소득층 중학생을 대상으로 대학생 강사가 영어, 수학 공부를 도와주는 교육 사회공헌활동이다. 가난 때문에 교육 기회를 잃는 것을 막고, 누구나 노력하면 꿈을 이룰 수 있다는 희망을 주기 위해 2012년 시작됐다.

드림클래스는 중학생들의 거주지 특성에 따라 세 가지 맞춤형 모델로 구분된다. 대도시는 주중교실 형태로 운영된다. 교통이 편리해 대학생 강사가 쉽게 중학교를 방문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교통이 불편해 대학생 강사가 매일 찾아가기 어려운 중소도시는 주말교실 중심으로 운영된다. 주중 및 주말 수업이 어려운 읍·면·도서지역에서는 방학 때 집중 캠프 형태로 진행된다.

지난 8월 ‘2019 삼성드림클래스 여름캠프’가 끝이 났다. 3주간 전국 5개 대학에서 열렸다. 읍·면·도서지역 중학생 1510명이 대학생 멘토 534명의 지도 아래 영어 수학을 집중 학습했다. 올해부터는 소프트웨어 교육을 도입했다.

지금까지 중학생 8만여 명, 대학생 2만2000여 명이 삼성드림클래스에 참여했다. 9월엔 도시 지역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삼성드림클래스 주중주말교실 2학기 프로그램을 개강했다.

드림클래스에 참가한 중학생들이 성장해 대학생 멘토로 참가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드림클래스를 통해 이른바 ‘나눔의 선순환’이 이뤄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7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대학생 멘토 513명 중 드림클래스 출신 대학생이 47명이다.

드림클래스에선 영어와 수학을 집중적으로 가르치지만 주된 목표는 아이들이 꿈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강의 프로그램에도 대학 전공 박람회, 진로 특강 등 진로 탐색 시간이 포함된다.

○스마트스쿨로 교육 격차 해소

삼성전자는 디지털 교육 격차 해소에도 앞장서고 있다. 2012년부터 ‘삼성 스마트스쿨’을 선정하고 있다. 정보기술 혜택을 받기 어려운 지역에 살거나 저소득층에게 스마트기기를 사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2015년까지는 국내 도서산간지역에 있는 초·중학교로 지원 대상을 한정했다. 2016년부터는 지역 구분 없이 학교, 병원학교, 지역아동센터, 보육원, 다문화센터, 특수학교 등으로 확대했다. 6~18세 대상의 교육시설을 갖춘 기관이면 누구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올해엔 지원 대상 16곳을 선정했다. 지난 4월 시작한 공모에 신청한 400여 개 기관을 대상으로 세 차례의 심사와 온라인 투표 등을 거쳐 대상을 확정했다. 전교생이 20명인 지리산 자락의 금서초등학교를 비롯해 서울 관악구의 탈북청소년 대안학교 ‘우리들학교’, 강원 영월 폐광 지역에 있는 ‘별마로 작은도서관’ 등이 포함됐다.

○청년 소프트웨어 인력 양성

삼성전자는 소프트웨어 인력을 양성하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해 시작한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통해서다. 소프트웨어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청년 취업난을 해결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목표를 세웠다. 만 29세 이하의 4년제 대학 졸업자나 졸업예정자가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에 들어갈 수 있는 대상이다.

교육비는 무료다. 학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매달 100만원의 교육지원비도 지급한다. 대기업이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경우는 있지만 지원금까지 지급하는 것은 삼성전자가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부터 5년간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운영하는 데 4996억원을 투자한다. 교육생 한 명당 5000만원꼴이다.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는 다양한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해 12월 입학한 1기 학생들의 졸업식이 지난달 열렸다. 졸업생 가운데 200여 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삼성전자는 2023년까지 5년간 ‘소프트웨어 전사’를 1만 명까지 육성할 계획이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