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달 26일 경기도 화성시 송산면 시화호에서 채집한 야생 조류 분변 시료를 분석한 결과 H5N1형 야생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일 밝혔다.

환경과학원은 한강유역환경청과 함께 검출 지점으로부터 반경 약 10km 내에서 야생조류 분변 및 폐사체 예찰을 강화하고, 농림축산검역본부 및 해당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바이러스 검출 사실을 통보했다.

정원화 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올해 시화호에서는 처음으로 H5형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고병원성 확인에는 1∼2일 정도가 걸린다"고 말했다.

시화호서 H5N1형 야생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