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2020년 임원인사 단행
▽'조원태號' 첫 임원인사…세대교체·조직 슬림화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사진=한진그룹 제공)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사진=한진그룹 제공)

조원태 한진(36,850 +5.29%)그룹 회장이 그룹 수장이 된 후 첫 정기 임원인사를 통해 '세대교체'를 단행했다.

한진그룹은 다음달 2일자로 우기홍 대한항공(27,400 -0.36%) 대표이사 부사장의 사장 승진 임명과 함께 부사장 3명·전무 6명의 승진을 포함한 2020년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29일 밝혔다.

대한항공에서는 우기홍 부사장이 사장에 올랐고, 이승범 전무 등 3명이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박정우 상무 등 6명이 전무가 됐다.

고(故) 조양호 전 회장의 최측근이던 석태수 대한항공 부회장이 대한항공 부회장직에서 사임했다. 서용원 한진 사장, 강영식 한국공항(42,500 0.00%) 사장 등도 물러났다. 다만 석 부회장은 그룹 지주사인 한진칼(42,650 +1.91%) 대표이사직은 유지한다.

한진은 서 사장의 후임으로 노삼석 대한항공 화물사업본부장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 임명했다. 류경표 전무를 부사장으로, 주성균 상무 등 2명이 전무로 승진했다.

한국공항의 경우 유종석 대한항공 자재부 총괄 전무가 강 사장의 후임으로 임명됐다.

한진그룹은 또한 불필요한 결재 라인을 간소화하는 조직 슬림화로 임원수를 20% 이상 감축하기로 했다. 사장 이하 임원 직위체계를 기존 6단계(사장·부사장·전무A·전무B·상무·상무보)에서 4단계(사장·부사장·전무·상무)로 줄이기로 했다.

한진그룹은 "젊고 유능한 인재를 중용해 신속한 의사결정과 능동적이고 역동적인 조직문화 정착, 미래성장을 위한 경쟁력 강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라며 "불확실한 경영환경에서 변화와 혁신을 통한 효율성 제고와 최상의 운영체제를 확보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재계 일각에서는 이번 인사에서 조현민 한진칼 전무의 경영 복귀를 점쳤으나 이번 명단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