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프랑스 석유에너지연구소와 기술 협력

한국석유관리원이 프랑스 석유에너지연구소와 석유 품질관리 분야에서 기술 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

손주석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28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캐서린 르비에르 석유에너지연구소 총괄 부소장과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유통·품질관리 기술협력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프랑스 석유에너지연구소는 1944년 석유정제기술 연구를 목적으로 설립된 국립 연구소다. 2005년 노벨 화학상을 수상한 이브 쇼뱅을 배출했으며 현재 1600여명 규모다.

석유관리원과 석유에너지연구소는 2017년부터 협력 관계를 맺어왔다. 석유관리원 직원들이 매년 석유에너지연구소의 전문가 교육에 참여해 지금까지 15명이 수료했다.

두 기관은 △전문 학위 프로그램(석·박사과정) 참여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관련 전문 중장기 심화 프로그램 제공 △단기 기술교육프로그램 활성화 △두 기관 공동 기술 세미나 개최 등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손주석 이사장은 “저탄소 사회 및 탈석유화 정책 확산으로 석유산업의 변화와 개혁이 요구되는 시점”이라며 “양국 공동 발전을 위해 인력교류와 정보공유를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제휴를 바탕으로 석유에너지를 포함한 친환경 에너지 분야의 기술 지식 및 인적 네트워크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