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9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11월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9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11월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29일 올해 마지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기존 연 1.25%로 동결했다. 시장에서는 "예상된 결과"라는 반응이다.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에 대해서는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신중론이 우세했다.

한국은행은 이날 11월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25%로 유지키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과 10월 0.25%포인트씩 인하한 뒤 동결을 결정했다.

김상훈 KB증권 연구원은 "이번 기준금리 동결은 10월 금리인하 결정 후 효과를 당분간 지켜보겠다는 뜻"이라며 "시장에서도 이번 금통위에서 금리가 동결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던 만큼 시장 충격은 거의 없을 것"이라 판단했다.

이어 "더 중요한 건 이날 오후 발표될 수정 경제성장률 전망치"라며 "국내 기업 실적 등을 감안할 때 성장률 전망치가 내려갈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한국은행은 이날 오후 올해와 내년 수정 경제전망치를 발표한다. 지난 7월에는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2.2%, 2.5%로 0.2%포인트씩 낮춘 바 있다.

김 연구원은 "성장률 전망치가 소폭(0.1~0.2% 포인트) 조정될 경우 기준금리 추가 인하에 대한 기대는 크지 않을 것"이라며 "반면 0.3%포인트 이상 큰 폭으로 하향 조정될 경우 추가 금리인하 기대감이 높아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추가 기준금리 인하 시점에 대해서는 "1분기보다는 2분기에 인하될 가능성이 높다"며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지만 가능성이 줄어든 건 사실"이라고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