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재무성 "실제로는 소액 수출 이뤄졌을 수도"
불매운동 전에는 한국이 최대 해외 시장
일본 재무성이 28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월 일본이 한국에 판매한 맥주 수출액이 '제로(0)'인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연합뉴스

일본 재무성이 28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월 일본이 한국에 판매한 맥주 수출액이 '제로(0)'인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연합뉴스

일본 재무성이 28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월 일본이 한국에 판매한 맥주 수출액이 '제로(0)'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소비자들은 지난 7월 일본 정부가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3개 품목의 수출을 규제하자 일본산 맥주를 불매하기 시작했다.

이 영향으로 지난 9월 일본산 맥주의 한국 수출 실적은 작년 동월과 비교해 99.9% 격감한 58만8000엔(약 630만 원)까지 떨어졌고, 10월에는 급기야 제로 수준이 된 것이다. 작년 10월 실적은 금액 기준으로 8억34만 엔(약 86억 원)이었다.

교도통신은 일본 재무성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무역통계에는 회당 20만 엔을 넘는 실적만 반영된다"면서 "실제로는 10월에도 소액이겠지만 수출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불매운동이 진행되기 전까지 한국은 일본 맥주 업계의 최대 해외 시장이었다. 지난해 국가별 맥주 수출액 순위에서 한국은 약 60%를 점유하며 1위에 올랐다.

한편, 지난 7월부터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품목이 된 반도체 세정제인 불화수소의 10월 한국 수출액은 작년 동기(7억510만엔) 대비 94.2% 적은 4063만 엔으로 집계됐다.

일본 업체의 불화수소 한국 수출 실적은 건별로 승인을 받도록 한 규제가 시행되고 한 달만인 지난 8월에 '제로'로 떨어졌다가 9월에 372만 엔을 기록했다. 10월 실적이 9월보다 늘어난 것을 두고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의 허가 절차가 진행됐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난 10월 한 달간 일본의 전체 한국 수출액은 30818억 엔(약 4조1240억 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23.1% 감소했다. 이 감소 폭은 9월(-15.9%)보다 더 커진 것으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이외에도 맥주를 포함하는 식료품 수출액이 58.1% 줄었고, 승용차 수출액은 70.7% 급감했다. 유기화합물을 포함한 화학제품 수출액은 28.3% 줄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